facebook instargram blog
H > Exhibition > 현재전시

Future

이정숙 [삶] (2017.10.06 - 10.19) / 한영순 [IN PROVENCE] (2017.10.07 - 10.19)

snsaa.jpg
 ◈ 일정

   2017.10.06(Fri) - 10.19(Thu)
   Opeing reception 10.06(Fri) 5pm
   관람시간 : 10:30-18:00 (매주 월요일 휴무 _ Closed on every Monday)
   세움아트스페이스 제1,3전시실
 
◈ 전시 소개


나의 작업은 비교적 무거운 화두인 우리네 삶과 연계된 내용을 주제로 한다. 인간이 갖고 있는 기본적인 속성과 한계를 해체하고 순화하는 하나의 과정으로서 작가의 삶과 작품 속 세상과 일체화하는  작업행위이다.


단조로운 일상의 반복과, 중첩되는 시간의 무게와 공간의 한계 등, 복잡한 현재의 삶에서 현대인들은 존재의 의미와 정체성을 찾아 각자마다의 인생여정을 이어간다. 이러한 여정 속에서 만나는 나, 나와 너, 나와 우리는 서로에게 무엇인지, 나와 세상과의 만남, 연관성을 과거와 현재, 전통성과 현대성의 혼성을 표현하고자 하였다.


작업과정은 작품전체가 피상적으로 보여지는 세상모습과 같게 균질적으로 나타나도록 하얀 캔버스위에 단조롭고 정형화된 문양을 일정한 패턴으로 나열하였고, 그 위에 항아리를 배치하여 세상과 나, 우리의 삶과의 반복적인 관계성을 동·서양의 양식이 혼합된 하나의 공간으로 나타내었다. 화면에 보여지는 반복적인 문양은 세상 속의 우리네 일상을 이야기하며  문양위에 자유롭고자 하는 우리의 자의식을 형상화한 항아리를 그려 넣고 여기에 색채와 명암, 질감에 변화를 줌으로서 평면적인 우리의 일상에 새로운 생명력과 열정을 담고자 했다.


작품의 평면적인 느낌에서 벗어나기 위해 2차원의 캔버스에 혼합재료를 사용하여 4차원적 시공간의 가변성을 도모하였다.

우리네 삶에 만족이란, 완성이란 없다.

나의 만족, 완성을 위해 화면의 반복되는 문양과 같이 끊임없이
시도하고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기 위해, 

나와 우리가,
나와 관람객이 하나가 될 수 있을 때까지
나는 계속적으로, 쉼 없이 하얀 캔버스위에 무언가를 이야기 할 것이다.


------------------------------------------------------------------------------------------------------------------------------------------------


 
한영순.jpg
 
◈ 일정

   2017.10.07(Sat) - 10.19(Thu)
   관람시간 : 10:30-18:00 (매주 월요일 휴무 _ Closed on every Monday)
   세움아트스페이스 제 2전시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