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instargram blog
H > News > 새소식

News

[중앙일보] 중앙 SUNDAY - 다섯 작가가 보는 서울의 단면

                          역사의 도시 서울. 백제의 도읍지였고 조선이 중심으로 삼은 이래 지금까지 이 땅의 중심지다.


SEOUL soul of Korea
기간: 1월 24일~2월 8일
장소: 세움아트스페이스
문의: 02-733-1943

     
산과 물의 도시 서울. 북한산과 관악산이 서로 바라보며 그 사이를 거대한 한강이 유유히 흐른다. 옛것과 새것이 공존하는 이 멋진 도시를 세계에 제대로 알려보겠다며 다섯 작가가 뭉쳤다.
 
아교에 돌가루를 개어 작업하는 조풍류 작가는 캔버스 천에 먹과 호분, 분채와 석채로 서울의 풍경을 투박한 듯 섬세하게 표현한다(사진). 문화재청 대목수인 정명식 작가는 다른 이들이 볼 수 없는 문화재의 속살을 잡아내고 김동욱 작가는 한지에 염료로 인화한 사진을 파노라마처럼 시원하게 펼쳐보인다. 서양화와 동양화를 두루 공부한 제미영 작가는 조각보를 잘라 바느질 콜라주로 도시를 구현해낸다. 기자이가 화가인 안충기 작가는 드넓은 하늘을 유영하는 새의 시각으로 본 서울을 가느다란 펜으로 촘촘하게 담아낸다.  
      
글 정형모 기자,  사진 세움아트스페이스  

[출처: http://news.joins.com/article/22323650 ]


----------------------------------------------------------------------------------------------------------------------

해럴드경제>>


안충기, 비행산수-서울 한강 동부, 2016, 종이에 먹펜, 29 × 21cm [사진제공=세움아트스페이스]

서울 종로구 삼청로의 세움아트스페이스는 김동욱, 안충기, 정명식, 제미영, 조풍류 작가가 참여하는 그룹전 ‘서울 소울 오브 코리아(SEOUL soul of Korea)’를 개최한다. 산과 물, 옛것과 새것이 공존하는 서울 풍경을 한국화, 서양화, 사진, 펜화, 사진 등 다섯 가지 색으로 풀어냈다. 2월 8일까지.


[출처: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80206000351 ]


---------------------------------------------------------------------------------------------------------------------

문화유산신문 >>


  정명식 작가 사진 정명식 작가 사진


김동욱. 안충기. 정명식. 제미영. 조풍류 5인 5색 서울 그리기.

1000만 명이 사는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은 역사가 깊다. BC 8000~7000년 무렵부터 사람들이 마을을 이루고 살았다. 고대 한반도를 삼분한 왕조 중의 하나인 백제가 BC 17년에 여기서 건국했다. 그 뒤 한산, 한성, 한양, 양주, 남경, 경성 등으로 이름이 바뀌며 현대에 이르러 서울이 됐다. 조선 왕조 이래 서울은 700년 넘게 한반도의 중심이다.    


서울은 산과 물의 도시다. 한반도 동쪽 산맥 골골을 흘러내린 물이 모여 한강이 된다. 강은 한반도의 중심부를 관통해 북한산과 관악산을 가르며 서해로 흘러든다. 서울은 이 두개의 산 사이 강가와 언덕 위에 세워졌다. 산과 물, 옛것과 새것이 공존하는 서울 풍경은 세계 어느 대도시에서도 만나기 힘들다. 오래전부터 예술가들이 서울을 노래해 온 이유다. 


대한민국 작가 다섯이 이 같은 서울을 세계에 알리는 작업에 나선다. 


조풍류 작가는 아교에 돌가루를 개어 작업한다. 서울의 산과 물과 마을은 투박한 재료를 만나 차가움을 버리고 따스한 풍경이 된다.  

정명식 작가는 궁궐 목수다. 그의 어깨엔 연장통과 사진기가 늘 붙어 다닌다. 다른 이들이 볼 수 없는 시각으로 신비한 서울의 모습을 담아낸다.  김동욱 작가의 사진은 우리가 잊어버린 기억을 불러낸다. 그의 뷰파인더는 자연의 미묘한 변화를 재빠르게 낚아챈다. 거기엔 서사와 상징이 있다. 제미영 작가는 서양화와 한국화를 두루 섭렵했다. 다양한 색깔과 질감을 가진 조각보를 잘라 바느질 콜라주로 도시의 갖가지 이면을 들여다본다, 


안충기 작가는 현직 신문기자이자 화가다. 철 펜에 먹물을 찍어 한 땀 한 땀 획을 긋는 지난한 작업을 한다. 작품 하나에 2년이 걸리기도 한다. 


[출처: http://www.kchn.kr/detail.php?number=92954 ]


----------------------------------------------------------------------------------------------------------------------


우먼데일리 >>


[세움아트스페이스] 그룹전 ' Seoul soul of Korea'


[출처: http://www.woman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53944 ]


---------------------------------------------------------------------------------------------------------------------